외이도염 증상


귀속에 있는 기관과 귀를구성하는 부분중 귀구멍의 시작부분 넓은부위부터 고막까지 난 구멍의 길을 외이도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곳에 여러가지의 원인으로 피부가 감염되여 염증이 생기는것을 외이도염이라고 합니다.



염증의 하나인 외이도염은 박테리아나 곰팡이에 의해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이때 나타나는 외이도염 증상은 다들 한번쯤 겪어본 짓물과 같은 분비물과 약간의 통증입니다.



외이도염 증상은 경과에 따라서 부기나 붉어짐 그리고 짓물이 고름으로 나올수도 있습니다. 쉽게 생각하면 악성이 아니라면 외이도염은 귀구멍에 생기는 뽀류지와도 같다고도 할수 있습니다. 




앞어 말한것처럼 외이도에 생기는 염증의 원인은 균때문인데요. 이 균은 녹농균이나 포도구균 같은 다양한 원인으로 생길수 있습니다. 주로 여름철 물놀이때 많이 생기는 편이지만 평소에도 면봉을 이용한 귀청소때 상처가 나거나 물이나 염색약 처럼 자극물이 외이도로 들어가게 되면 염증이 발생할수 있습니다.



물놀이나 수영을 자주 하는 사람에게도 흔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여름에 많이 발병하며 보청기를 사용하는 사람도 외이도염에 걸릭 확률이 높아집니다. 특히 면봉 사용은 외이도염 증상을 일으키는 직접적인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이때 외이도에서 나는 분비물은 악취가 나는 짓물이거나 노란색위 고름이 나올수 있는데 이때는 상처 부위가 살짝 부어있기도 합니다. 악성이거나 심각할경우 귀속에서 곪기도 하고 귀 바깥쪽에서 심하게 증상이 나타난다면 붓기가 심해져 이도를 막을수도 있습니다.



외이도염 증상이 심할때는 고름이 고막까지 가득차게되 청력이 손상되기도 하므로 상태가 심각해 보인다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또다른 외이도염 증상으로 가려움이 통증대신 찾아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는 가려움 또는 귀가 먹먹한 느낌을 받을때도 있습니다.



이것은 진균 외이도염이라 불리우며, 짓물역시 진한 크림상태의 흰색분비물로 나오게 됩니다. 

두가지 증상 모두 처음에는 가려움증이나 약간의 통증이 나타나지만, 방치해서 악회될 경우 통증역시 깊어지며 잠을 못잘정도로 아플수도 있습니다.



진균 외이도염과 일반이도염 모두 방치하게 되면 청력손상이 생길수 있고 걸을때도 아프거나 입으로 음식을 씹을때도 통증을 느기게 됩니다. 증상이 아주 미약하다면 자연치유 될수도 있지만 치료를 하는것이 좋습니다.



치료는 보통 항생제와 진통제로 하게 되며 평소 귀를 깨끗하게 소독하는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이때 귀 청소는 이비인후과에서 처방받은대로 최대한 조심해서 하는것이 좋습니다.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영이나 물놀이가 끝난후 소독약이나 알콜묻힌 솜으로 귀주변을 닦아 주고 만약 면봉이나 다른 물건으로 이도주변을 청소할 경우에는 매우 조심해서 귀지를 안쪽으로 밀어넣지 않도록 조심하는것이 좋습니다.



약간의 외이도염 증상이 의심되거나 나타난다면 항생제와 진통제를 이용해 약물치료를 하고 귀를 매일 소독해주는것이 좋습니다. 만약 고름이 심하거나 붓기가 심하다면 꼭 이비인후과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는것이 좋습니다.